BNK금융, ‘연체이자 감면제도’ 시행

이유림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23:09]

BNK금융, ‘연체이자 감면제도’ 시행

이유림 기자 | 입력 : 2021/02/25 [23:09]

 

▲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금융권 최초로 코로나19 피해 영세 자영업자를 대한 ‘연체이자 감면제도’를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BNK금융그룹에 따르면 지원대상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대출을 거래중인 지역 영세 소상공인 및 코로나19 피해 인정 업종 개인사업자이다. 연체발생일로부터 3개월 내에 정상이자를 납부하면 연체이자 전액을 감면받는다.

 

지원기간은 이날부터 올 연말까지로 가까운 영업점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개인회생과 파산 등 법적절차가 진행 중인 고객은 제외된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제도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영세자영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과의 상생을 위해 포용적 금융지원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