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국내 금융사 최초 ESG 성과관리체계 구축

이유림 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17:09]

신한금융, 국내 금융사 최초 ESG 성과관리체계 구축

이유림 기자 | 입력 : 2021/02/17 [17:09]

 

▲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 이하 신한금융)은 17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추진위원회’를 신설했다”면서 “그룹 ESG 경영 성과를 관리하고 ESG 전략 추진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기구”라고 밝혔다.

 

신한금융에 따르면 조용병 회장 및 그룹사 CEO가 참석한 가운데 첫 회의를 개최했다. 그룹사 CEO 전원이 참석하는 ‘ESG 추진위원회’를 신설함으로써 기존에 운영해온 ‘ESG 전략위원회’, ‘그룹 ESG CSSO협의회’, ‘그룹 지속가능경영 실무협의회’와 더불어 그룹차원의 일원화된 전략 추진을 위한 ESG 구동체계를 구축했다.

 

신한금융 측은 “국내 금융사 최초로 △친환경 금융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 관리 △스타트업 지원 등 혁신금융 △대출·투자 심사체계 구축 등 각 그룹사가 추진하는 ESG 사업성과를 정량적으로 측정하고 평가하는 ESG 성과관리체계를 구축해 실질적인 경영 활동 전반에 ESG를 내재화 해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신한금융 측은 이어 “이날 회의에서는 작년 그룹이 추진한 ESG 사업 실적을 리뷰하고 그룹 친환경전략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의 우선 과제로 2030년까지 금융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의 38.6%를 감축하기 위해 탄소배출량과 탄소집약도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했다”고 덧붙였다.

 

조용병 회장은 “ESG는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대비한 기업의 백신과 같다”며, “ESG를 고민하고 ESG 경영을 선언하는 ESG 2.0 단계를 넘어 신한만의 차별화 된 ESG 사업 모델을 발굴해 실행에 옮기는 ESG 3.0 단계로 속도를 높여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2019년부터 금융사 최초로 전 그룹사에 전략과 지속가능 담당 임원인 CSSO(Chief Strategy & Sustainability Officer)을 임명하고 전략 부서에 ESG 실무 담당을 지정해 그룹 차원의 일원화된 ESG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2015년부터 금융사 최초로 운영되고 있는 사외이사 중심의 ‘사회책임경영위원회’는 위원장이 직접 주요 글로벌 투자 기관들과 ESG 관련성과 및 추진 전략에 대해 주기적인 면담을 진행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고 신한금융은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