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대한항공 날개 달았다

2022년까지 '엑셀런스 프로그램' 후원받아

이테라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09:22]

고진영, 대한항공 날개 달았다

2022년까지 '엑셀런스 프로그램' 후원받아

이테라 기자 | 입력 : 2021/01/20 [09:22]

▲ 고진영과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     ©

 

고진영(26)이 대한항공의 '날개'를 달고 세계 무대를 누빈다.

지난 1월 19일 서울시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고진영과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엑셀런스 프로그램' 후원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고진영은 2022년까지 국제대회 및 훈련 참가 시 대한항공의 프레스티지 항공권을 무상 지원받는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6년부터 '엑설런스 프로그램'을 통해 스포츠, 문화예술 등 각 분야에서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 국민들의 자긍심과 국가 인지도를 높인 인사를 지속적으로 후원했다. 현재 골프 부문은 박성현, 테니스의 정현, 축구 박항서 감독 등이 '엑셀런스 프로그램'의 후원을 받고 있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도 국민의 자긍심과 국가 인지도를 높인 주역으로 평가돼 후원을 받게 됐다.

 

대한항공은 “해외 유명 박물관에 문화 후원 및 스포츠 후원과 전 세계 각지 재난구호 활동 등을 통해 사회 구성원으로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