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애니카손사, '실시간 차량 파손 부위 확인 시스템' 운영

이유림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9:53]

삼성화재애니카손사, '실시간 차량 파손 부위 확인 시스템' 운영

이유림 기자 | 입력 : 2020/10/26 [19:53]

 

▲    

삼성화재애니카손해사정(이하 삼성화재애니카손사)은 26일 "자동차보험 사고처리 과정에서 고객의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으로 차량 파손 부위를 확인하고 보상 직원과 상담할 수 있는 시스템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삼성화재애니카손사에 따르면 이번 서비스는 별도의 응용 프로그램 설치 없이 문자 메시지 수신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고객이 링크를 클릭하면 보상 직원과 실시간 영상 연결이 이뤄지며, 보상 직원은 고객이 비춰주는 스마트폰 카메라 화면을 통해 원격으로 차량 파손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영상 연결 중 화면 확대, 라이브 펜을 통한 파손 부위 체크, 실시간 녹화 등도 가능하다.

 

삼성화재애니카손사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 도입을 통해 코로나19 여파 와중에도 실시간으로 고객들에게 상담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자동차 사고 처리에 도움되는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