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조은애 프로의 LESSON DIARY

탑골프 | 기사입력 2020/10/01 [17:00]

LPGA 조은애 프로의 LESSON DIARY

탑골프 | 입력 : 2020/10/01 [17:00]

주니어 선수 생활을 하던 그때부터 습관처럼 쓰던 훈련일지 대신 이제는 교습을 하며 레슨일지를 쓰고 있다.골퍼는 모두 얼굴과 성격이 다르듯 스윙 또는 플레이 스타일이 다르게 나타나지만 또한 누구나 비슷한 면들과 고민들을 갖고 있기에 그 동안 써왔던 레슨일지 속 다양하지만 공통된 골퍼들의 고민들에 대한 솔루션을 지속 공유하려 한다.도움이 필요한 골퍼의 성향 및 신체특성, 심리상태 등을 고려하여 골퍼가 갖고 있는 고민에 대한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솔루션을 제공하여 컬럼을 통해 본인과 비슷한 성향과 고민을 함께 공유하고 발전시킬 수 있기를 바란다.

 

올해는 유난히 긴 장마와 태풍 때문인지 쾌청한 하늘만 보아도 그 여느 해보다도 이 계절이 반갑고 감사하게 느껴지는 요즘이다.

이런 날씨에 필드에 있으면 한없이 행복감을 느끼는 것은 모든 골퍼들이 공감하고 골프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국내 거의 모든 골프장의 티타임이 매일같이 풀 부킹으로 운영되고 있다. 많은 내장객으로 바쁘게 움직여지고 있다.

플레이를 하다 보면 전과 같이 여유로움을 느끼기는 좀처럼 어려운 것이 요즘 골프장들의 실정인 것이 조금은 안타깝지만 이럴 때일수록 세련된 플레이 매너를 보여줘야 할 때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명랑: 흐린데 없이 밝고 환함. 유쾌하고 활발함 


명랑 골퍼, 명랑골프라는 말이 유행이다. 필자도 참으로 좋아하는 말이다. 

골프를 직업으로 삼는 사람이든 아니든 명랑한 마음으로 골프를 대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명랑하다는 말을 그저 단순히 가벼운 놀이나 행동, 장난 정도쯤으로 여기는 것과는 굉장히 다르다는 것을 말하고 싶다.

밝고 유쾌하게 골프를 대하지만 근본적으로 골프를 치면서 지켜야 하는 룰과 에티켓을 무시하며 마냥 즐겁게만 하는 것은 진짜 명랑골프가 아니라는 것이다.


골프는 스포츠 중 심판이 없는 유일한 게임일 정도로 개인 스스로에게 오히려 엄격한 양심의 심판이 되어야 하고, 상대와 마주하여 겨루지 않아 상대성이 없는 것처럼 느낄 수 있으나 동반 플레이어의 행동과 언행에 영향을 받는 참으로 희한한 스포츠이다.

이는 스스로가 나의 행동이 다른 사람에게 피해가 되지는 않는지 신경 써서 배려해야 하고, 스스로 룰을 지키려 노력하는 신사적인 골퍼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고 있다.


프로골퍼가 아닌 이상 골프 스코어로 사람을 평가하지는 않는다. 골프 스코어는 중요하지 않다. 우리는 최소한 “너 인성에 문제 있어?”라는 말은 듣지 않는 명랑하지만 신사다운, 그래서 누구든 함께하고 싶은 매력적인 골퍼가 되는 방법부터 알아보는 것이 어떨까. 

 

명랑하지만 신사다운 골퍼되는 법

 

나에게는 철저하게, 상대에게는 관대하게

플레이할 때 나에게는 관대한데 상대한테는 옹졸하게 구는 골퍼들이 있다. 

예를 들어 상대의 공이 디봇에 빠져 있어도 절대 건들지 못하게 하며 있는 그대로에서 공을 치는 것이 골프의 기본이라며 그냥 치라고 하면서, 정작 본인은 남이 보지 않을 때 공을 쓱 빼놓고 친다거나 도리어 이런 데서도 그냥 치라고 하냐면서 투덜거리는 사람이 있다.

딱 반대로만 해보자. 어려운 상황에서 본인은 한번 도전해 볼게! 하며 멋짐을 뿜어내주고, 상대에게는 편안한 곳에서 쳐도 괜찮을 것 같다고 말 한마디라도 해줘 보자.


물론 원래의 골프 룰에서는 벗어나는 행동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이제 막 골프를 시작한 사람에게 PGA 선수들과 똑같은 룰을 적용해서 플레이를 시킨다면 18홀을 제시간에 끝낼 수 없으니 이 또한 너무 빡빡한 잣대로 받아들이지는 말자.

골프는 멘탈에 상당 부분 많은 영향을 받는 게임이다. 상대가 잘못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가지면 그 마음의 결과는 고스란히 나에게 온다는 것을 잊지 말고 관대함을 베풀자. 그 또한 당신에게 갈 것이다.

 

느림보 절대 NO!

가장 피해야 하는 플레이는 늦장 플레이다. 코스 내 모든 팀에는 홀 당 주어진 시간이 있다. 앞 팀과의 간격은 보통 7~8분 간격으로 시작되었다면 18홀이 끝날 때까지 그 흐름을 지켜내야만 코스에 있는 모든 팀들이 원활하게 진행이 된다.

나 하나는, 우리 팀 하나는 괜찮겠지 하는 마음이 있는 경우도 있고, 70대 스코어를 치는 골퍼와 100개를 치는 골퍼가 어떻게 플레이 속도가 같을 수가 있냐고 반문하는 경우들이 있다. 물론 절대적으로 다를 수밖에 없다.


70대를 치는 골퍼들은 코스에서 여유가 있다. 뛸 일도 없다. 걸으면서 동반자들과 얘기도 나눌 수 있고, 스낵도 먹을 수 있고, 티박스에서 페어웨이까지 카트를 타고 이동한다. 

하지만, 아쉽고 안타깝게도 그 정도의 레벨이 아직 안됐다면 코스에서 굉장히 바쁠 것이다. 계속 정신이 없고, 물 한 모금 마실 여유도 없고, 그 예쁜 풍경들 사진에 담을 여유도 없다. 이상하게도 카트비는 냈지만 카트에는 골프채만 실려 있고 정작 나는 한번 앉아보지도 못하고, 나만 계속 뛰고 있는 기분이다. 슬슬 뭐하는 건가 현타가 온다.


너무 미안하지만 그럴 수밖에 없다. 어쩔 수 없다. 더 많은 타수를 같은 시간 내에 쳐야 하기 때문이다. 그것 또한 골프의 단계이다. 하지만 곧 여유가 생길 날이 있을 테니 당장 혼자 바쁜 것 같다고 해서 캐디나 코스 경기 진행요원에게 화내지 말자. 

조금의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팁을 주자면, 그 단계에서는 공 찾는 시간을 줄이면 바쁨이 조금은 줄어든다. 사라진 공은 과감히 버리고, 얼른 새 공으로 새 마음으로 플레이를 하는 것이 이득이다. 잃어버린 공 한 개 찾겠다고 두세 번의 샷을 못 하게 되는 것이 더 아까운 상황이라는 것을 잊지 말자. 

나 한 명이 늦어지면 우리 팀의 동반자들은 빨라져야 하고, 내 뒤의 다른 팀들은 그날 하루 계속해서 매홀 기다리며 지루하게 늘어지는 플레이를 하게 된다는 것 또한 기억하자.

 

플레이는 적극적으로

좋은 사람들과 좋은 시간을 보내는 그 시간이 얼마나 좋은지는 설명할 필요도 없다. 하지만 샷을 해야 하는 순간이 온다면 적극적으로 그 샷에 집중하는 훈련을 해보도록 하자. 한 샷을 잘 쳐 두면 더 많은 여유를 느낄 수 있으니 그 한 샷을 잘 쳐두고 동반자와 함께 걸으며 담소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을 갖는 것이 이득이다. 


너무 즐거운 나머지 다른 동반자가 치는 순간에도 하던 말을 끊지 못하고 계속해서 말을 한다거나 본인의 말을 계속해서 하면서 샷을 해서 미스샷을 연발한다거나 하는 모습은 처음에는 애교로 받아줄 수는 있겠지만 18홀 내내 그런 모습을 보인다면 다음에는 이상하게 같이 가자는 연락이 안 올 수도 있을 것이다. 명랑하지만 샷을 하는 그 순간만큼은 세상 진지한 모습을 보여준다면 그만한 반전 매력도 없음을 기억하자.

 

그린 플레이는 스스로

그린에 올라간 볼은 마크를 하고 집을 수 있다. 이것을 위해 모두가 예쁜 마커들을 하나씩 모자에 달고 있지 않은가. 그런데 정작 그린에 올라가면 캐디가 마크를 하고 공을 닦고 라이에 맞게 공을 놔줄 때까지 그 자리에서 꼼짝 않고 있는 골퍼들이 많다.


다른 샷들은 거리를 파악하거나 클럽을 선택하는 데 있어 어려움이 있다 해도 그린에서만큼은 적극적으로 스스로 해보도록 하자. 라이를 몰라도 괜찮다. 실수해도 괜찮다. 스스로 해봐야지만 결국 내 것이 된다.

절대로 캐디가 계속해서 라이를 봐주고 놔주는 대로 공을 쳐서는 10년이 지나도 퍼팅을 할 줄 모른 사람이 될 것이다. 이제 막 시작한 골퍼라도 마찬가지이다. 처음부터 스스로 해야만 한다. 골프는 실수를 통해 배운다, 그게 진짜 골프라는 것을 잊지 말자. 


단, 다른 사람이 칠 때는 방해가 되지 않도록 움직이지 않거나 플레이어의 뒤나 홀 앞 즉, 공의 선상에 서 있지 않도록 주의하고, 그린에서 걸어 다닐 때 다른 사람의 공이 어디에 있는지 확인하며 공이 지나갈 길을 발로 밟지 않도록 주의하자. 또한 홀에 들어간 공을 꺼낼 때는 반드시 손으로 꺼내고, 홀을 발로 밟아서는 안 된다.

코스에는 나와 우리 팀만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항상 잊어서는 안 된다. 

만약 팀원 전체가 이렇게 꼼짝 안 하는 골퍼들로 구성되어 있다면 사실 그 팀은 그날 골프장의 비상팀이 된다. 골프장 모든 사람의 이목을 집중 받는 골퍼가 되고 싶은 마음이 아니라면 지금부터라도 스스로 하는 습관을 들이자.

 

앞 팀과의 간격을 유지하자

기본적으로 앞 팀과의 간격을 유지하는 것이 플레이 타임의 기본이다. 그런데 앞 팀이 늦어지는 것 같다고 일부러 공을 앞 팀까지 보내 빨리 가라며 위협하는 경우가 있다. 이런 행동은 비매너를 떠나 엄연한 폭력이다. 절대로 주의하자.

만약 그런 의도가 없이 생각보다 거리가 많이 나가 앞 팀까지 공이 나가는 실수를 범했다면 꼭 앞 팀에게 가서 사과하는 매너를 보이도록 하자.

의도했던 의도하지 않았던 팀 간 가장 불쾌할 수 있는 행동일 수 있다.

 

잘못은 언제나 내 탓으로

내가 오늘 골프를 못 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천만 가지가 넘는다고 한다. 오늘 플레이가 마음대로 풀리지 않는다면 그 어떤 이유들과 핑계를 늘어놓더라도 절대로 동반 플레이어의 실력을 탓하는 언행을 한다거나 캐디를 비난하는 못난 골퍼는 되지 않도록 하자.

골프는 언제든 누구든 못 칠 수 있다. 하지만 상대든 캐디든 비난하는 그 순간 인성이 그대로 나타나게 되고 명랑하고 싶었던 그 날 그 누구도 명랑할 수 없는, 어떤 이에게는 지우고 싶은 날이 될 수도 있는 시간을 만드는 일에 주인공이 되지는 말자. 


골프는 그 자체만으로도 재미있고 흥미로운 스포츠이다. 개인 운동이고, 기록 운동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혼자서는 할 수 없고, 5시간 가까이 되는 긴 시간을 누구와 함께하느냐에 따라 굉장히 다른 의미의 시간과 공간이 된다.

골프라는 스포츠의 매력 중 어쩌면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바쁜 시간을 쪼개어 좋은 환경에서 명랑하고 싶은 그 마음을 누구와 함께 나누느냐가 중요한 이 시점에서 그 누구도 그 하루를 망치고 싶지는 않을 것이다.

그 하루가 얼마나 소중한지 우리는 요즘 너무나도 잘 알기 때문이다.

명랑함은 마냥 즐거움에서만 얻을 수 있지 않다. 모두, 단연 우리 팀뿐만이 아닌 그 날 그 골프장에 있는 모든 골퍼들이 즐겁기 위해서는 타인에 대한 깊은 배려와 스스로에게는 다소 엄격함이 있어야만 한다는 것을 기억해 주기를 바래본다.

 

언제나 여러분들의 명랑한 골프를 응원하며..!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