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신한은행, 비정규 프리랜서 대상 급여선지급 대출 출시

이유림 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20:17]

신한은행, 비정규 프리랜서 대상 급여선지급 대출 출시

이유림 기자 | 입력 : 2021/12/02 [20:17]

 

▲    

신한은행은 다양한 근로 형태의 금융 소비자를 위한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서비스 ‘신한 급여선지급 대출’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신한 급여선지급 대출’은 급여업무 자동화 서비스 플랫폼 뉴플로이의 급여 정산 서비스를 이용 중인 사업장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최대 200만원 한도에서 월 급여액의 70%, 주급·일급의 60%까지 자금을 지원하는 상품이다. 대출 기간은 1개월이며 고객의 급여일에 급여가 입금되면 대출금은 자동으로 상환된다.

 

특히 퇴사 및 급여 입금 지연 등 예상치 못한 상황에 따라 급여일에 대출을 상환하지 못할 경우 대출 잔액을 3개월 원금분할상환 방식으로 연장해 매월 원금과 이자를 나눠 상환할 수 있도록 긱 워커의 근무 특성을 반영한 금융거래 편의성까지 고려했다.

 

대출은 신한 쏠(SOL)에서 신청할 수 있다. 50만원 이상 소득 입금 시, 신한카드(체크카드 포함) 3개월 동안 50만원 이상 사용 시, 예적금 및 청약상품 등 적립식 상품 잔액 30만원 이상 거래 시 우대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 설문 및 급여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재직 및 소득 확인이 어려웠던 단기·비정규직 긱 워커 고객이 긴급 생활자금으로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대출 상품을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금융·비금융 데이터 활용을 통해 더 쉽고 편안하게 은행을 이용할 수 있도록 더 새로운 금융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